정재규 개인전: 조형 사진–일어서는 빛
Chong Jae-Kyoo: Fine-Art Photography – Rising Light
Feb. 2 - Mar. 4, 2018
Opening Reception: 2018. 2. 2. Fri 5pm

→  작가 약력 보기
→  View Artist's CV



가시성의 느림: 정재규의 작품세계
장-루이 푸아트뱅 (미술평론가/소설가)

정재규는 사진작가이다. 아니 ‘조형사진’ 작가이다. 다시 말해서 그는 이중적인 접근방식을 취하는 바 우선 자율적인 기호체계로서의 회화 언어를 생각하고 이어서 비대상적인 기호체계를 통해서 현실의 본질을 표현할 수 있는 가능성을 생각하고 있다. 이를 위해 그는 조형적 사고를 배태한 유럽의 큰 흐름 - 특히 말레비치의 절대주의, 큐비즘, 몬드리안의 신조형주의 등 - 을 아주 깊이 있게 연구했다. 그는 잠시 회화작업을 시도하다가 사진의 힘에 사로잡혔다. 사진작업 초기에는 그가 지시적이고 자료적인 차원에서 사진을 사용했다면 1991년부터는 ‘조형사진’ 작가로서 입지를 다진다. 이때 정재규에게 있어서의 사진이란 실재에 대한 프랙탈적인 시각을 작품화할 수 있는 가능성이 된다. 가시적인 것의 근본적 해체라고 할 수 있는 ‘자르기 기법’(découpage)을 통해서 그는 순수한 조형적인 접근 방식에 따라 실재를 재구성하는 가능성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정재규의 예술적 독창성은 ‘이면(裏面, l’envers)’이라는 핵심적 개념과 사진 이미지를 5~10mm의 폭으로 가늘고 길게 ‘자르는 행위(découpage)’가 근간을 이루고 있다. 작가가 생트 빅투아르 산의 뒷면을 촬영한 것은 우리의 습관과 식별력을 활용한 상대적 행위이다. 그러나 이것은 가시적인 것을 통해서 또 다른 길을 모색하려는, 즉 ‘또 다른 시선’도 가능하다는 것을 나타낸다.

이 사진들이 아무런 효과도, 특별한 미학적 추구도 없이 50x75cm의 크기로 인화되었다는 그 자체는 분명 아무런 의미도 없는 것이다. 그러나 정재규는 가시적인 것의 진부한 모습과 사진 이미지의 지시적 즉물성을 동시에 과감하게 변화시켜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체계적인 기법으로 사진 이미지들을 일정한 폭으로 길게 자름으로써 그는 사진이 강요하는 현실 인식에 대한 심리적 메커니즘을 피하는 동시에 가시적인 것을 순수한 조형적인 영역으로 투사시킨다. 정재규는 사진 이미지 자르기가 ‘이면’, 즉 이미지들의 ‘이면’, 현실의 ‘이면’, 세계의 ‘이면’, 지각의 ‘이면’을 향해서 열린 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 문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재구축을 해야 한다. 다시 말해서 이제는 순수 조형적인 방법으로 이미지를 재구성해야 한다.

사진 촬영에 드는 시간과 비교하여, 사진을 자르고 잘라진 이미지들을 올짜기하여 시각의 변화를 주기 위해서는 무한한 시간이 필요하다. 정재규의 작품이 우리들에게 환기시켜 주는 것은 이 무한히 느린 시간으로서, 마치 맹점처럼, 잊혀졌지만 생생하게 살아 있는 이 ‘시간의 힘’이다. 그는 균형에 대한 갈망과 지혜의 필요성을 결합시킨다. 그렇게 함으로써 조형 언어뿐만 아니라 보편성의 문제에 대한 새로운 형태에 도달하게 된다.

2005년부터 정재규의 작업은 이미지와의 관계에서 변화를 갖는다. 그는 더 이상 사진 이미지들을 사용하지 않고 대신 화집 속의 복제 이미지들을 직접 자른다. 그것들은 초상, 회화 및 작가 자신들의 복제 이미지들로서, 작가는 이를 포장지에 붙이거나 늘 해오는 방식대로 잘라서 올짜기 한다. 그럼으로써 그는 ‘레디 메이드(ready made)’의 이론적 접근과 예술의 보편성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기호들의 자유, 기호들의 보편성, 기호들의 조형성이 우리들의 일용할 양식임을 이해시키고자 한다. 누구나 사진작가인 이 시대에 정재규는 누구나 ‘조형작가’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자 한다. 우리는 이제 이미지의 ‘이면’에 있다. 이미지 속에서만 우리가 살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 이 이미지의 포화 상태가 치명적이기는커녕, 새로운 자유의 근원일 수도 있다는 것을 정재규는 보여준다. 그러기 위해서는 재현의 힘에 대한 확신을 버려야 한다. 그리하여 이 자유에 도달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서 우상 파괴주의적인 제스처로 이미지를 자르고 해체하며, 동시에 가장 엄숙한 제스처로서 지금까지 보지 못한 복합적이며 눈부신 장면을 재구성하여, 이미지의 위장 마술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이러한 가시성은 현실의 복제성 너머를 볼 수 있어야만 간파할 수 있으며, 또한 이것이 이미지들이 숨기고 있는 것이고 누구나 갈망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정재규의 멋진 작품들이 우리에게 말하고 보여주는 것이다.


Chong Jae-Kyoo’s Works: A Slow Passage through the Visible
Jean-Louis Poitevin (Art Critic / Novelist)

Chong Jae-Kyoo is at once a photographer and a visual artist, which is to say that his work is entirely bound up in a double reflection: focusing above all on pictorial language as a system of autonomous signs as well as on the possibility of expressing the essence of reality through a system of non-objective signs. To this end, he devoted in-depth study to the major European trends that brought forth form-based, art-specific knowledge: Malevich’s Suprematism, Cubism, and Mondrian’s Neoplasticism. After a short stint at painting, he was gripped by the power of photography. Though he initially made use of photography for its indexical and documentary dimension, beginning in 1991 he positioned himself as a lens-based artist. Thus photography offered Chong Jae-Kyoo a means to give form to a fractal vision of the real. Playing with découpage – a sort of radical deconstruction of the visible – he opened himself up to the possibility of recomposing the real, in keeping with the strictures of a purely artistic approach.

At the very core of Chong Jae-Kyoo’s artistic inventiveness one finds a single dominant idea: that of the reverse side, and an essential gesture of cutting up the image into five to ten millimeter thin slices or strips. To take photographs of the other side of the Montagne Sainte-Victoire is a comparative gesture that plays with our habits and our capacity to recognize. But it is also to point out that another view is possible – a view seeking a different path to the visible.

To develop these photographs, which, in and of themselves, produce no effect, and reveal no particular aesthetic research, in the format of fifty by seventy-five centimeters, would be of no interest whatsoever. Chong Jae-Kyoo is aware that it is necessary to radically transform not only the banality of the visible but also the indexical evidence of the photographic image. By systematically cutting the image up into regular-sized strips, he thwarts at once the psychic mechanism of the recognition of the real that photography imposes on us and projects the visible on to a purely visual arts field.

Chong Jae-Kyoo has understood that cutting up the image opens a door to the other side of the image, the other side of reality, the other side of the world, the other side of perception. But to achieve this it is necessary to reconstruct – that is, to recompose – the image with the means that are drawn purely from visual art. A series of essential gestures enabled the deployment of this major invention and its transformation into artwork.

Compared with the time needed to take the photograph itself, the time required to perform this transmutation of the gaze through the cutting up and weaving of the deconstructed elements of the image is infinite. And it is to this slowed-down time, to this power that resides at the center of life like its blind spot – forgotten and yet so alive – that Chong Jae-Kyoo’s work refers. He conjugates – as few artists today are able – the desire for balance and the need for wisdom. Thus a new form is attained – not only of art-visual language but also linked to the question of universality.

Since 2005, the work of Chong Jae-Kyoo has taken a decisive step with respect to the image. The artist no longer uses photographs, but rather cuts out reproductions in art books, portraits, paintings, even photographs of artists themselves, which he then glues onto kraft paper, cuts out, and weaves according to the usual procedure. Thereby he intends to go beyond a merely theoretical approach to the ready-made and the universality of art in order to understand that freedom, universality, and the plasticity of signs are our daily bread. Now that anybody and everybody is a photographer, Chong Jae-Kyoo means to show that everyone can be a visual artist. We are thus on the far side of the image because our lives are only in images. This saturation, far from being a mortal blow, could reveal itself as the singular source of a new freedom. For this it is necessary to dismantle the belief in representation as being all-powerful. And the best way to achieve this freedom is to break down the supposed magic of the image by resorting at once to the most iconoclastic of gestures – cutting the image up, its destruction – and the most respectful, that of recomposing it in a new, complex, and radiant visible. For this is what people divine when their eyes go beyond the mere reproduction of reality, yet it is also what the images conceal. It is also what everyone aspires toward; it is of this that the brilliant work of Chong Jae-Kyoo speaks and reveals to us.



가나아트, 정재규, ‹경주 (Gyeongju)›, 2011, Photo, wood installation, variable dimensions

가나아트, 정재규, ‹경주 '94 (Gyeongju ’94)›, 1995, Photo, cutting, 122x184cm

가나아트, 정재규, ‹경주 무두석불 (Gyeongju Muduseokbul)›, 1996, Photo, cutting, 122x275cm

가나아트, 정재규, ‹경주 불국사 극락전 (Gyeongju Bulguksa Geukrakjeon)›, 1996, Photo, cutting, 122x275cm

가나아트, 정재규, ‹경주 (Gyeongju)›, 1994, Photo, cutting, 122x275cm

가나아트, 정재규, ‹경주 (Gyeongju)›, 1994, Photo, cutting, 122x275cm

가나아트, 정재규, ‹경주 불국사-다보탑 ((Gyeongju Bulguksa-Dabotap)›, 2011, Photo, kraft paper, weaving, 150x73cm

가나아트, 정재규, ‹팔대산인-狂松圖 (大) (Bada Shanren-Pine Tree)›, 2015, Photo, kraft paper, weaving, 195.5x184cm

가나아트, 정재규, ‹팔대산인-鳥圓圖 (大) (Bada Shanren-Bird)›, 2015, Photo, kraft paper, weaving, 181.5x177.5cm

가나아트, 정재규, ‹팔대산인-秋江魚巖圖 (大) (Bada Shanren-Fish and Rocks)›, 2015, Photo, kraft paper, weaving, 271x118cm

가나아트, 정재규, ‹팔대산인-폴 세잔 No. 2 [鳥] (Bada Shanren-Paul Cézanne n°2, Birds)›, 2006, Photo, Chinese ink, kraft paper, 200x119.8cm

가나아트, 정재규, ‹만 레이 예찬 (Hommage à Man Ray)›, 2017, Photo, kraft paper, weaving, 105.8cmx76cm

가나아트, 정재규, ‹만 레이-마르셀 뒤샹 (Man Ray-Marcel Duchamp)›, 2010, Photo, kraft paper, weaving, 140x100cm

가나아트, 정재규, ‹마르셀 뒤샹의 레디 메이드(포도주병 걸이) (Marcel Duchamp-Porte-bouteilles)›, 2010, Photo, kraft paper, weaving, 140x100cm

가나아트, 정재규, ‹마르셀 뒤샹의 레디 메이드(푸른 샘) (Marcel Duchamp-La fontaine bleue)›, 2010, Photo, kraft paper, weaving, 140x100cm

가나아트, 정재규, ‹피카소 (Picasso)›, 2015, Photo, kraft paper, cutting, 50x60cm

가나아트, 정재규, ‹피카소 (Picasso)›, 2015, Photo, kraft paper, weaving, 50x60cm

가나아트, 정재규, ‹피카소 (Picasso)›, 2015, Photo, kraft paper, weaving, 100x70cm

가나아트, 정재규, ‹폴 세잔 예찬 (Hommage à Paul Cézanne)›, 2017, Photo, kraft paper, weaving on canvas, 50x40cm

가나아트, 정재규, ‹폴 세잔 예찬 (Hommage à Paul Cézanne)›, 2017, Photo, kraft paper, weaving on canvas, 50x40cm

가나아트, 정재규 개인전 설치 전경

Upcoming Exhibitions
준비중입니다.
Past Exhibitions
2017
Dec. 14, 2017 – Jan. 28, 2018 Hwang Jai-Hyoung: One Thousand Hundred Hairs
Apr. 28 – May. 21 Inner Scenery — Kim Jong-Ku, Yoon Jong-Seok
Jun. 02 – Jun. 18 Instant Landscape — Goosebumps_Kim Nam-Pyo
Jun. 23 – Jul. 16 Appearing Series — Chon Byung-Hyun
Jul. 21 – Aug. 15 Matter and Mass
Aug. 23 – Sep. 17 The Wind Rises — Lim Ok-Sang
Sep. 20 – Oct. 22 Wander from Within
Sep. 26 – Oct. 15 同行 30 Years with Gana Art


2016
Mar. 25 – May. 01
The Beauty of Joseon Dynasty Crafts
Apr. 28 – May. 10 Shooting Star — Eva Armisen
May. 04 – May. 23 Plan B — Jung Hai-Yun
Jul. 04 – Aug. 07 Yoon 30th Anniversary Retrospective
Jul. 27 – Aug. 21 遊戱三昧 — Oh Su-Fan, Yoon Kwang-Cho (Gana Insa Art)
Nov. 09 – Dec. 04 Touch of Living
Nov. 16 – Jan. 15 Light of the Spirit: Jesus — Kwun Sun-Cheol
Dec. 14 – Jan. 15 Lee Young-Se
Dec. 15 – Feb. 25 The Beauty of Joseon Dynasty Crafts

2015
Apr. 23 – May. 03 Godot — Deep Silence_Kang Young-Kil
Jun. 12 – Jul. 12 古宮步月 — Sa Suk-Won
Jul. 22 – Aug. 30 Blackout Scape — Roh Sang-Jun
Jul. 27 – Aug. 09 Richard Pettibone
Jul. 27 – Aug. 21 遊戱三昧 — Oh Su-Fan, Yoon Kwang-Cho (Gana Insa Art)
Aug. 14 – Sep. 29 Beyond Materiality Pursuing the Realm of Vacancy — Eye and Mind of Korean Contemporary Art 1
Nov. 16 – Jan. 15 Yoo Sun-Tai: The Words – Landscape Within Landscape
Dec. 11 – Jan. 24 Kwon Ok-Yon
Artist List
Sung-Ha An, 安誠河

Jong-Tae Choi, 崔鍾泰

Hai-Yun Jung, 丁海允

Su-Fan Oh, 吳受桓

Yung-Nam Park, 朴英男

Hwan-Kwon Yi, 李桓權

Sun-Tai Yoo, 柳善太

Myeung-Ro Youn, 尹明老

Ron Arad
Seung-Woo Back, 白承祐

Bien-U Bae, 裵炳雨

Vanessa Beecroft
Byung-Hyun Chon, 田炳鉉
Sang-hwa Chung, 鄭相和

Sung-Wook Do, 都性郁

Lionel Estève
David Gerstein
Jin-Sub Han, 韓鎭燮

Shan Hur, 許山

Jai-Hyoung Hwang, 黃在亨

Yong-Ho Ji, 池龍虎
Eddie Kang, 姜錫鉉

Chong-Hak Kim, 金鐘鶴

Young-Hoon Ko, 高榮勳

Yayoi Kusama
Sun-Cheol Kwun, 權純哲

Sung-Mi Lee, 李成美

Dong-Jae Lee, 李東宰

Sang-Guk Lee, 李相國

Roy Lichtenstein
Vik Muniz
Dae-Sung Park, 朴大成

Hang-Ryul Park, 朴沆律

Richard Pettibone
Marc Quinn
Sangjun Roh, 魯相準

Sukwon Sa, 史奭源

Joel Shapiro
Seok Son, 孫錫
Keith Tyson
Zong-De An, 安鍾大
Ok-Sang Lim, 林玉相
Byung-Ki Kim, 金秉騏
Art Fairs
TEFAF, Maastricht
TEFAF, New York Spring
KIAF
주소 및 정보
서울시 종로구 평창30길 28(종로구 평창동 97번지)
02-720-1020
info@ganaart.com

관람시간: 월-일 오전 10시 – 7시
오시는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1711, 1020 지선버스를 타고 롯데아파트 정류장에서 하차

[지도 보기]
Address and General Information
Seoul, Jongno-gu, Pyeongchang 30-gil, 28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 The website is under construction. If you have any inquiries, please contact us at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How to get here: Get off At Seoul Metro Line 3 Gyeongbokgung-station,
and take a bus 1711 or 1020 and get off at Lotte Apartment stop

[View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