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Exhibitions
《에디강 개인전》
《Eddie Kang》

2018. 12. 5 - 12. 30
Gana Art Hannam

Gana Art Hannam is pleased to present 《Weep Not》, the latest solo exhibition by Eddie Kang (b. 1990), who paints the ‘purity of the heart’ through characters that encapsulate our pasts and evoke a nostalgic sentiment. This will mark his first exhibition in Korea in four years, due to his exuberant activities abroad. After majoring in film, animation, and video at the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RISD), Eddie has successfully emerged onto the international scene with numerous solo and group exhibitions across Taiwan, China, and Japan, and collaborations with multiple corporates and fashion brands. This exhibit, uniquely encompassing both modern art and pop culture, showcases a variety of his most recent works, ranging from paintings to small props. Eddie Kang’s works have drawn inspirations from his childhood memories and his daily life. His signature character, “Loveless” the white dog, is an artistic reanimation of the stray abused dog that Kang had adopted, and symbolizes love, hope, and audacity. Notions of family and love are important media to the artist, demonstrated by the exhibition’s <DNA> series, reinterpreted works based on his daughter’s drawings. Eddie Kang’s works provide for his audience a sense of tranquility found in the journey back to our childhood innocence.  He wishes his works would provide refuge amidst the unrelenting modern life. We recommend the audience bask again in the moments that bring us to life through his art.

과거의 추억을 담은 캐릭터를 통해 순수한 감성을 담아내는 에디 강 (Eddie Kang, 1980-) 작가의 개인전, 《Weep Not》가 가나아트 한남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에디 강의 활발한 해외 활동으로 인하여 4년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개인전이고 또한 12월에 중국 션전 Louhu Art Museum에서 단체전이 열린다. 그는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 (RISD)에서 영상, 애니메이션, 비디오를 전공하고, 대만, 중국, 일본 등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 그리고 여러 기업과의 아트 콜라보레이션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작가이다. 현대미술과 대중문화를 넘나들며 개성있게 전달하는 이번 개인전에는 회화를 포함한 작은 소품까지 다양한 종류의 신작들이 출품된다. 에디 강은 유년시절의 추억과 일상생활에 오는 영감을 바탕으로 작업을 진행해왔다. 그의 캐릭터 흰색 강아지인 ‘러브리스 (Loveless)는 학대 받은 유기견을 작가가 입양했던 경험을 모티브로, 사랑, 희망, 대담함을 상징하고 있다. 가족과 사랑은 그에게 중요한 매개체이고 이번 전시에 딸이 그린 작업을 바탕으로 새롭게 재해석한 <DNA> 시리즈를 선보인다. 에디 강의 작품을 보고있으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마치 동심의 세계로 돌아간 듯 한 느낌을 준다. 현대인의 바쁜 삶에 자신의 예술로 치유와 행복을 주고싶다는 에디 강의 작품을 통해 소중함과 여유로움을 다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

《Eddie Kang

2018. 12. 5. Wed - 12. 30. Sun

Gana Art Hannam

《에디강》

2018. 12. 5. 수 - 12. 30. 일

가나아트 한남

《윤영석 개인전》
《Yoon Young Seok》

2018. 11. 16 - 2018. 12. 30
Gana Art Center

Yoon Young Seok has continued his conceptual and experimental work by using various objects and technology without being tied to traditional materials and techniques. He has been steadily dealing with social issues and philosophical themes such as the dignity and eternity of life, the development of civilization and the harm caused by it, the distortion of sensation and perception.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SOPHIENS, is a new word that Yoon combines SOPHIST and SAPIENS. He compares modern people facing various problems behind civilization development to sophists falling into their own sophistry. However, sometimes sophistry is used as a good leverage to break down old customs and social norms. Yoon Young Seok, posing himself as SOPHIENS, employs sophistry as a method in his work. Yoon’s work mixes opposing elements, transforms objects into surreal shapes and sizes, and creates errors of sense using optical illusion. His works, which confuse visitors, resemble sophistry. We hope that this exhibition will be an opportunity for visitors to take some time for introspection and contemplation.

 

 

 

 

Yoon Young Seok,  《SOPHIENS》

2018. 11. 16. Fri - 12. 30. Sun

Gana Art Gallery Hall 1-3

윤영석은 전통적 시각예술의 재료와 기법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오브제와 기술적 요소들을 활용하여 개념적이고 실험적인 작업을 이어왔다. 그는 생명의 존엄과 영원성, 문명의 발달과 그 이면, 감각과 지각의 왜곡 등 사회적 이슈와 철학적인 주제를 꾸준히 다뤄왔다. 이번 전시의 제목인 SOPHIENS는 그리스의 궤변론자들을 지칭하는 SOPHIST와 현생인류를 의미하는 SAPIENS를 결합한 작가의 신조어이다. 문명의 발달 속도에 따라가지 못한 채 여러 문제에 봉착하고 있는 현대인의 모습을 스스로의 궤변에 빠진 소피스트에 빗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소피스트의 궤변은 때때로 기존의 낡은 관습과 사회통념을 깨부수는 훌륭한 도구가 되기도 한다. 윤영석 작가는 본인 스스로 SOPHIENS를 자처하며 작품이라는 형태로 궤변을 제시한다. 그의 작업들은 대립되는 요소들을 뒤섞어 놓거나, 대상을 초현실적인 형태와 크기로 변형을 하고, 착시를 통해 감각과 지각의 오류를 불러일으킨다. 관람객을 혼란에 빠뜨리는 윤영석의 작품들은 소피스트의 궤변과 닮아 있다. 윤영석의 궤변들을 마주할 관람객들에게 이번 전시가 성찰과 사유의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윤영석, 《SOPHIENS》

2018. 11. 16. 금 - 12. 30. 일

가나아트갤러리 1-3 전시장

Address and General Information
 

[Gana Art]
28, Pyeongchang 30-gil, Jongno-gu, Seoul 03004, Korea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

 

[Gana Art Hannam]
Sounds Hannam #13, 35 Daesagwan-ro, Yongsan-gu, Seoul 04401, Korea
Tel: 02-395-5005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