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Exhibitions
노상준 개인전, 《소환: 사라진 신들》
SangJun Roh’s 《Summon: Forgotten Gods》

2020. 2. 5 – 2020. 2. 23
Gana Art Hannam

Gana Art Hannam is pleased to announce a solo exhibition featuring the recent works of SangJun Roh (b. 1976) who wittily portrays diverse day-to-day scenes of nature and human beings. He attempts to change the medium from paper, which has been the main material for his previous work, to wood, and reveals the resultant pieces of sculpture for the first time to the public in the exhibition. As seen in the title 《Summon: Forgotten Gods》, the artist summons the forgotten gods of the past to the present by using China’s oldest geographical and mythological collection, 『Chan Hai Jing(山海經)』(Classic of Mountains and Seas) as the source of his work. He focuses on the description of ancient Korean geography and mythical beings who lived there, imagining the past beings depicted in the book and visualizing them with wood. We hope that this exhibition, summoned by the gods of the past who wished for a good harvest, defeated evil, and defended the village, is a good opportunity to appreciate the recent works of SangJun Roh and an auspicious beginning to the new year.

가나아트 한남은 골판지를 활용하여 자연과 인간의 다채로운 일상적 풍경을 재치있게 묘사해 온 노상준(b.1976)의 신작을 소개하는 개인전을 개최한다. 그는 작업의 주된 재료였던 종이를 나무로 바꾸는 변화를 시도하고, 그 결과물인 조각을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으로 대중에 공개한다. 《소환: 사라진 신들》이라는 전시명에서 알 수 있듯, 작가는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지리서이자 신화집인 『산해경(山海經)』을 작업의 원전으로 삼아 잊힌 과거의 신들을 현재에 소환한다. 그는 원전의 내용 중에서도 고대 한국의 지리와 그곳에 살았던 신화적 존재들에 대한 설명에 주목하여, 글로 묘사된 과거의 존재들을 상상하고 나무로써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풍년을 기원하고, 사악한 것을 물리치며, 마을을 수호해왔던 과거의 신들이 소환된 이번 전시가 노상준의 신작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동시에 신년을 여는 상서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SangJun Roh's《Summon: Forgotten Gods》
2020. 2. 5 – 2020. 2. 23
Gana Art Hannam

노상준 개인전,《소환: 사라진 신들》
2020. 2. 5 – 2020. 2. 23
가나아트 한남

응중산수 凝重山水 – 겨울
Deep Winter Landscape -凝重山水 – Winter

2020. 1. 15 – 3. 1
Gana Art Center, Hall 3

The Gana Cultural Foundation and the Gana Art Center will hold a joint exhibition of ≪Deep Winter Landscape -凝重山水 - Winter≫ The exhibition is designed to celebrate the 2020 New Year with the theme of a heavy winter mountain that always surrounds us. The exhibition’s title ‘Deep Winter Landscape 凝重山水 - Winter’ can be interpreted as ‘Winter arithmetic with deep, heavy, and heavy echoes.’ Kwon Soon-cheol, Kim Jong-gu, Park Dae-sung, Sa Suk-won, Lee Myung-bok, Lee Won-hee, Im Ok-sang, Hwang Jae-hyung and eight artists participated in the exhibition with different landscapes. Most of the pieces are first to be unveiled, and they feature very large pieces that fill the walls of the exhibition hall with just one piece.

≪응중산수 凝重山水 – 겨울≫은 가나문화재단과 가나아트센터의 공동기획으로 개최된 전시로 2020년 새해를 맞이하며 우리 주위를 항상 둘러싸고 있는 묵직한 겨울산을 주제로 기획되었다. 전시 제목 ‘응중산수 凝重山水 - 겨울’은 ‘깊고 무거운, 또 묵직한 울림이 있는 겨울 산수’라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국 현대 미술의 무게중심 권순철, 김종구, 박대성, 사석원, 이명복, 이원희, 임옥상, 황재형, 8인의 작가가 각기 다른 풍경으로 전시에 참여하였다. 대부분 대중에 처음 공개되는 작품이며, 전시장 벽면을 작품 하나만으로 가득 채우는 상당한 크기의 대작이 여럿 출품되었다.

Deep Winter Landscape -凝重山水 - Winter
2020. 1. 15. WED – 3. 1. SUN
Gana Art Center, Hall 3

응중산수 凝重山水 – 겨울
2020. 1. 15. WED – 3. 1. SUN
Gana Art Center, Hall 3

Gana Art Collection Ⅱ: 한국의 수묵채색화
Gana Art Collection II – Korean ink painting

2020. 1. 23 – 2. 23
Insa Art Center

Gana Art Collection II - Korean ink painting
2020. 1. 23. THU – 2. 23. SUN
Gana Art Center

Gana Art Collection Ⅱ: 한국의 수묵채색화
2020. 1. 23. THU – 2. 23. SUN
Gana Art Center

Gana Art Collection Ⅰ: 한국 근현대 미술
Gana Art Collection Ⅰ: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2020. 1. 15 – 2020. 3. 1
Gana Art Center Hall 1, 2

In celebration of the arrival of 2020, the Gana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will be presenting Gana Art CollectionⅠ-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an exhibition of its collection of artworks. One strength of the foundation’s collection is the systematic composition and diversity of the broad range of artworks, which span the entire history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The foundation specifically designed this exhibition to reacquaint itself and visitors with the features of its own collection, thereby providing an opportunity to reassess the foundation’s future direction.
The exhibition is again divided into ‘The Beginning and the Zenith’ and ‘Rediscovery.’ In ‘The Beginning and the Zenith’ section, starting with Ra HaeSeuk and Gu BonUng, the exhibition will show the works of many prominent figures of modern Korean art, including Park SooKeun, Kim WhanKi and Kwon JinKyu. And In The ‘Rediscovery’ section, it will also revisit the works of 15 artists - Kwon OkYeon, Kim Kyung, Nam Kwan, Moon HakJin, Park KoSuk, Park SangOk, Park YoungSun, Son EungSung, Lee DalJoo, Lee BongSang, Lee SooAuck, Chung Kyu, Choi YoungRim, Han Mook, Ham DaeJung - who may not be as “famous” but nevertheless occupy important places in Korea’s art history. It is our hope that this exhibition will introduce the Gana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s collection of modern Korean artworks, remind visitors of the purpose of the foundation’s establishment and the foundation’s operational philosophy, and serve as an opportunity to collectively think about the foundation’s future.

가나문화재단은 2020년을 맞아 재단 소장품을 새롭게 공개하는 ≪Gana Art Collection Ⅰ- 한국 근현대 미술≫전을 개최한다. 가나아트 컬렉션은 2018년의 제주도립미술관 전시를 시작으로, 2019년 정읍시립미술관과 여수 GS 예울마루에서도 소개된 바 있다. 이는 가나문화재단이 주창하는 문화자산의 공익화를 위한 첫걸음이자 재단의 설립 목적과 운영 방향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노력이었다. 그 결실은 소장품의 구성과 소장 철학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로 이어졌다. 가나아트 컬렉션의 강점은 한국 근현대 미술사를 폭넓게 아우를 수 있는 소장품의 체계적인 구성과 다양성에 있다. 따라서 재단은 앞으로의 도약을 위해 소장품의 특성을 다시 인식하고 집중하는 기회를 갖고자 본 전시를 기획했다.
≪Gana Art Collection Ⅰ- 한국 근현대 미술≫ 전시는 다시 - ‘시작과 절정’, ‘재발견’으로 나뉜다. 먼저 ‘시작과 절정’에서는 나혜석과 구본웅으로 대변되는 한국 근대 미술의 태동부터 박수근, 김환기, 권진규의 근대 미술 명품까지 한국 근대 미술의 역사를 보여준다. 2층의 ‘재발견’에서는 우리 미술사에서 절대 외면할 수 없는 위치의 작가 15인 - 권옥연, 김경, 남관, 문학진, 박고석, 박상옥, 박영선, 손응성, 이달주, 이봉상, 이수억, 정규, 최영림, 한묵, 함대정 – 이들을 다시 조망한다. 이로써 이 전시가 가나문화재단의 한국 근현대 미술 소장품을 소개하며, 재단의 설립 목적과 철학에 대해서 강조하고 나아갈 방향을 작품으로 자연스럽게 발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

Gana Art Collection Ⅰ: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2020. 1. 15 – 2020. 3. 1
Gana Art Center

Gana Art Collection Ⅰ: 한국 근현대 미술

2020. 1. 15 – 2020. 3. 1
Gana Art Center

Address and General Information
 

[Gana Art]
28, Pyeongchang 30-gil, Jongno-gu, Seoul 03004, Korea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Tues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

 

[Gana Art Hannam]
Sounds Hannam #13, 35 Daesagwan-ro, Yongsan-gu, Seoul 04401, Korea
Tel: 02-395-5005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