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coming Exhibitions
《황규백 개인전》
《Hwang Kyu Baik》

2019. 2. 14 - 2018. 3. 10
Gana Art Center

The latest paintings of Hwang Kyu-baik (1932- ) feature rough brush strokes and landscapes with blurred outlines and—in stark contrast—detailed portrayals of objects. His painting style combining rough matiere and realistic images was inspired by a fresco mural Hwang encountered during a trip to Italy. The artist, having gained global fame with his re-interpreting of mezzotint printmaking in a contemporary way, has begun in his late 80s to take his picture-planes, consisting of the lyrical, delicate lines of printmaking, and apply them to his canvas using the brush.
Though Hwang’s lyrical picture-planes are composed of ordinary objects, the picture-plane seems somehow unfamiliar. In this sense, his works are often compared to those of the 20th-century Surrealists. The Surrealist technique known as dépaysement, which creates a peculiar atmosphere by displacing ordinary objects from their original environments, is of course a typical feature in his work. By painting the scene of a swan drifting on a lake at night as seen through an open door, or of a flower petal falling down on the shadow of a person walking with an umbrella, the artist transforms seemingly ordinary daily life into magical moments.
But unlike the Surrealists, who rejected thought controlled by reason and sought to portray the world of the unconscious in their art, Hwang Kyu-baik evokes the memories of spectators through such techniques, stimulating their senses. Therefore an invisible world, beyond what can be seen, exists in his works. In this way, the objects carefully arranged in the picture-plane like small note placed on a rock, a lonely violin sitting on a chair, and an umbrella standing by the window become poetic devices stimulating viewers’ imagination. The artist continues to present an extra-ordinary, imaginary world through ordinary spaces and objects, using methods ranging from printmaking to painting.

추상 화면에 가까운 거친 붓 터치와 흐릿한 윤곽선의 풍경, 그리고 세세히 묘사된 사물의 대조가 황규백黃圭伯, 1932-의 신작 회화에 두드러진다. 이탈리아 여행에서 우연히 마주친 프레스코 벽화에서 얻은 영감이 거친 마티에르와 사실적인 이미지가 병합된 회화로 구현된 것이다. 메조틴트Mezzotint 판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작가는 어느덧 80대 후반에 접어들어 판화의 서정적이면서도 섬세한 선으로 이루어진 화면을, 붓을 통해 캔버스 위에 옮기고 있다.
황규백의 서정적인 화면은 섬세한 필치로 그려진 평범한 사물들로 구성되어 있음에도 어딘가 낯설게 느껴진다. 이러한 점에서 그의 작품은 20세기의 초현실주의자들의 작품과 비견되곤 한다. 일상적 오브제를 그것이 속한 환경에서 떼어내 기묘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초현실주의 기법 중 하나인 데페이즈망dépaysement이 그의 작품에도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그는 열린 문 사이로 보이는 밤의 호수에 백조가 유영하고, 우산을 쓰고 걸어가는 사람의 그림자에 꽃잎이 내려앉는 장면을 그려 평범해 보이는 일상을 마법적인 순간으로 바꾸었다.
그러나 초현실주의자들이 이성에 의해 통제된 사고를 부정하고 무의식의 세계를 미술에 옮기고자 했던 데 반해, 황규백은 이러한 기법을 통해 감상자의 기억을 환기시켜 감성을 자극한다. 그렇기에 보이는 것 그 이면의, 보이지 않는 세계가 그의 작품 속에 내재한다. 바위 위에 놓인 작은 쪽지, 의자 위에 덩그러니 놓인 바이올린, 창가에 놓인 우산 등의 사물은 그려진 화면 너머에 담긴 이야기를 암시한다. 이와 같이 작가에 의해 치밀하게 배치된 사물들은 관람자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시적인 장치가 된다. 이로써 황규백은 판화에서부터 회화에 이르기까지 일상적인 공간과 사물을 통해 비일상적인, 상상의 세계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Address and General Information
 

[Gana Art]
28, Pyeongchang 30-gil, Jongno-gu, Seoul 03004, Korea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

 

[Gana Art Hannam]
Sounds Hannam #13, 35 Daesagwan-ro, Yongsan-gu, Seoul 04401, Korea
Tel: 02-395-5005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