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퀸 개인전》
《David Quinn》

2019. 6. 5 - 6. 30 Gana Art Hannam

Gana Art Hannam is pleased to present a solo exhibition, David Quinn. Quinn who has focused on painting a series of <notebooks> completes the painting by attaching a piece of paper on plywood the same size as the sketch notes when he used to design in college. He represents beyond conscious thought to an instinctive and meditative state like visual diary by drawing lines, dots and grid. Quinn's works remind us of the old notebook because His small works have faded, also the edge of works have worn down. Quinn who creates time through his work, represent 'the time of meditation' into his works. Thus, his works are not just an abstract painting. It is a result of including his thought and spending his time which he paints. David Quinn's new works, <Macnamh>, will be seen at the exhibition. The title of works means "contemplation" and "reflection" in the Irish language. Therefore, it is expected that this exhibition will be an interesting place for us to experience the time of meditation and Quinn's personal story, which he embodies pictorially through Quinn's new work.

 

가나아트 한남에서는 아일랜드 출신의 작가, 데이비드 퀸(David Quinn, 1971-)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노트 연작을 중점적으로 전개하는 데이비드는 디자인할 때 사용했던 스케치 노트와 동일한 크기의 나무 합판 위에 종이를 붙여 그림을 완성한다.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자신의 생각을 종종 휴대하기 간편한 작은 노트에 정리했던 작가는 자신의 생각을 적어 내려가 듯, 회화를 구현했다. 색이 바라져 있고, 모서리들은 부드럽게 닳아 있는 그의 작은 작업들은, 한편으로 오래된 노트를 떠오르게 한다. 작품을 통해 시간을 창조한다는 데이비드는 단순한 회화가 아닌, 이를 만들기 위해 스스로가 소비하는 시간, 그리고 그 과정 안에서 반영되는 자신의 생각까지, ‘명상의 시간’을 자신의 작업에 투영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데이비드의 새로운 노트 연작 <Machnamh>이 공개된다. 작품명은 아일랜드의 언어로, ‘명상(contemplation), ‘숙고(reflection)’를 의미한다. 따라서 본 전시에서는 데이비드가 회화적으로 구현한 그의 개인적인 이야기와 시간의 흐름을, 작가의 신작을 통해 경험할 수 있는 흥미로운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David Quinn's Exhibition

2019. 6. 5 – 2019. 06. 30

Gana Art Hannam

데이비드 퀸 개인전

2019. 6. 5 – 2019. 06. 30

가나아트 한남

박영남 개인전, 《Monet before Me》
YungNam Park’s 《Monet before Me》

2019. 5. 17 – 2019. 6. 16 Gana Art Center

Gana Art is pleased to present new works by Yungnam Park who uses his fingers to build an abstract picture-plane. The exhibition will reveal a new, Monet before Me series of works with the multi-colorful expressions by the artist imprinted on the public with black and white paintings.

Monet before Me series started from the artist’s drawings in 2016, rolling of stumps of pastels on printmaking paper. He experimented with the process of mixing and making various colors on paper. And the artist shifted the harmony of the colors in drawing onto the painting unfinished that had been erected on the wall of the studio. That was the beginning of the Monet before Me. Colors other than black and white were used in previous works such as Landscape against Blue Sky, but this existed as part of a regular yet geometric pattern, divided by the grid, a line that splits the canvas. However, the grid in the new works is crushed, and the boundary between the colors collapses and interrupts each other. Of the amorphous forms of living organisms vibrating with life, the natural light shines as a color. Park Yungnam's paintings are evolving more freely, breaking away from the formal limitations of grids and color. The exhibition will feature a series of black and white paintings, drawings, and new works. It will be a visual illustration of the journey to the birth of Monet before Me.

가나아트는 손가락을 사용해 추상화면을 구축하는, 박영남(朴英男, b.1949-)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흑백 회화’로 대중에 각인된 작가의 잠재되어 있던 다채로운 색의 표현이 담긴 신작, <Monet before Me> 연작을 공개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Monet before Me> 연작은 2016년부터 시작한 드로잉 작업에서 출발했다. 흑백 작업을 주로 하던 그는 판화지 위에 파스텔과 물감을 둥글리며, 종이 위에서 다양한 색이 섞이고 만들어지는 과정을 실험했다. 그리고 이를 미완성인 채로 화실 벽에 세워져 있던 작품 위에 옮겼다. 그것이 <Monet before Me> 연작의 시작이었다. <Landscape against Blue Sky>와 같은 이전 작품에서도 흑백 외의 색을 사용한 적이 있으나, 이는 캔버스를 분할하는 선인 그리드(grid)에 의해 구획되어 규칙적이면서도 기하학적인 패턴의 일부로서 존재했다. 그러나 신작 속 그리드는 뭉개지고, 색면 간의 경계는 무너져 서로 간섭한다. 유기체가 부유하듯 생동하는 무정형의 형태들 가운데, 자연의 빛이 색채로써 피어난다. 박영남의 그림은 그리드와 흑백이라는 형식적 제한에서 벗어나 더욱 자유로이 진화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기에 흑백 회화와 드로잉, 신작이 함께 구성된 본 전시는 <Monet before Me>가 탄생하기까지의 여정에 대한 시각적 도해가 될 것이다.

YungNam Park's 《Monet before Me》

2019. 5. 17  – 2019. 6. 16

Gana Art  Center

박영남 개인전, 《Monet before Me》

2019. 5. 17  – 2019. 6. 16

가나아트 센터

Address and General Information
 

[Gana Art]
28, Pyeongchang 30-gil, Jongno-gu, Seoul 03004, Korea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

 

[Gana Art Hannam]
Sounds Hannam #13, 35 Daesagwan-ro, Yongsan-gu, Seoul 04401, Korea
Tel: 02-395-5005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