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시지 개인전 ≪시대의 빛과 바람≫
Byun Shiji, The Light and Wind of the Times

Gana Art is pleased to present a solo exhibition of Byun Shiji(b.1926-2013) titled featuring a unique painting style of yellow clay. Byun Shiji was born in Seogwipo, Jeju Island, and moved to Japan with his family at the age of six and graduated from the Western Painting Department of Osaka Art School in 1945. He moved to Tokyo at the age of 20 and began his career as a professional artist. He studied post-modernism in Japan, focusing on portrait and landscape in connection to light and color and conceived his painting style as his own way. Although he was a Korean artist, he was the youngest to win the highest award in 1948 at the exhibition ‘Gwangpunghoe’, Japan's major art field. At the age of 24, he became the youngest winner and judge among the Japanese.

The exhibition features his works from his 38 years of his life in Jeju(1975~2013) as he returned to Jeju in 1975 when he was 50 years old. The artist introduces of defeating and evolution of yellow clay and the ‘Black Sea’ series which expresses Jeju’s ocean and land by choosing black as the color of connecting the East and the West.

Gana Art will refocus on Byun Shiji's paintings from his years in Jeju completed with his own unique style of painting, and will provide comfort in mind and body and the noble spirit he pursues.

가나아트는 황토빛의 독특한 화풍을 구현한 변시지(1926-2013)의 개인전 《시대의 빛과 바람》을 개최한다. 변시지는 제주 서귀포에서 태어나 여섯 살 때 가족과 일본으로 건너가 1945년 오사카 미술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였다. 그는 이후 스무살에 도쿄로 이주하여 본격적인 전업작가의 길로 들어서는데, 일본에서 후기인상주의를 공부하며 빛과 색채의 연관성을 인물화와 풍경화에 집중하여 본인의 화법으로 구상하였다. 그는 한국작가임에도 불구하고 1948년 당시 일본 최고의 중앙 화단인 ‘광풍회展’에서 최연소 최고상을 수상하고 24세에는 광풍회의 심사위원이 되어 일본인을 포함하여 최연소 수상자이자 심사위원을 역임한바 있다.

이번 전시는 38년간의 이루어진 그의 제주시절(1975~2013) 작업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황토빛 노란색이 탈법(脫法)과 진화를 거쳐 자신만의 화법으로 완성되는 주요 작품과 동서양을 연결하는 색으로 검정색을 선택하여 제주의 바다와 대지를 표현한 '검은바다' 시리즈를 함께 선보인다.

가나아트는 이번 전시를 통해 제주로 귀향한 변시지가 그만의 독창적인 화법으로 완성한 회화를 재조명하고, 관람객들이 심신의 위로와 함께 그가 추구한 고결한 정신성을 찾아볼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

Byun Shiji, The Light and Wind of the Times
2020. 10. 16. FRI – 11. 15. SUN
GANA ART CENTER

변시지 개인전, ≪시대의 빛과 바람≫
2020. 10. 16 – 11. 15
가나아트센터

가나아트 그룹전 《산책(A Stroll Along)》
Gana Art, 《A Stroll Along》

2020. 10. 8 - 10. 25
Gana Art Nineone
2020. 10. 8 - 10. 15
Gana Art Sounds

Gana Art is pleased to present a permanent exhibition, 《A Stroll Along》, at Gana Art Nineone and Gana Art Sounds to provide a space for tracing a tendency of abstract art and its current as naturally taking a stroll along abstraction, which still takes a major role in the contemporary art scene. Abstract art has dominated an art scene in the 20th century, initiated from the 19th century, with its formative elements including plot, line, and face—deviating from the traditional style, representing a specific object of nature. It relies on artists’ and viewers’ intuition by means of simplifying an expression method, and simultaneously agitates an appreciator’s emotion with its sensible color. Sam Gilliam(1933-), who aroused the American abstract expressionism in the 1950s and 60s, and was a part of Washington Color School, has particularly spurred a spectator’s sensibility by exploiting his lyrical tone. He has been acclaimed for leading a liberation of canvas, drapping his color-stained canvas across walls. Moreover, visitors may also retrace a mark of abstract art along with Kulim Kim who steers the avant-garde in Korea, and will be fascinated by facing other rising artists including Pablo Tomek, Travis Fish, Sungha An, Yungrim Lee.

가나아트는 동시대 미술에서 여전히 주요하게 자리하고 있는 추상미술의 흐름을 산책하듯 자연스레 파악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산책(A Stroll Along)≫ 전시를 가나아트 나인원과 가나아트 사운즈에서 동시에 개최한다. 19세기에 시작된 추상미술은 자연의 구체적 대상을 재현함에서 벗어나 점, 선, 면 등 조형적 요소로 표현하는 양식의 미술을 총칭하며 20세기 미술의 주류를 이루었다. 추상미술은 표현방식의 단순화로 인해 작가와 감상자의 직관에 의존하기도 하지만 작품의 감성적 색채를 통해 보는 이들의 감정을 움직이게 만든다. 특히 이번 전시를 통해 소개되는 샘 길리엄(Sam Gilliam, 1933-)은 워싱턴 컬러 스쿨의 일원으로 1950-60년대에 미국 추상표현주의를 이끌었던 작가이며, 서정적 색채로 감상자의 감수성을 자극하는 작업을 전개한다. 그는 얼룩진 캔버스를 마치 벽에 걸린 커튼처럼 늘어놓은 독특한 작업방식으로 인해 캔버스의 해방을 이끌었다는 평을 받기도 한다. 또한 한국의 전위예술을 이끈 김구림과 함께 파블로 토멕(Pablo Tomek), 트래비스 피쉬(Travis Fish), 안성하, 이영림 등 국내외 주목받는 작가의 작품을 통해 추상미술의 여정을 따라가며 그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Gana Art, 《A Stroll Along》
2020. 10. 8 - 10. 25
가나아트 나인원
2020. 10. 8 - 10. 15
가나아트 사운즈

가나아트 그룹전,《A Stroll Along》
2020. 10. 8 - 10. 25
가나아트 나인원
2020. 10. 8 - 10. 15
가나아트 사운즈

[휴관안내 Notice]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월요일 휴관 안내   Notice of Change in Admission & Hours

평창동에 위치한 가나아트센터는 2019년 11월 1일부터 매주 월요일에 휴관합니다. 관람하시는데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Gana Art Center in Pyeongchang Dong will be closed on every Monday from November 1, 2019.

주소 및 정보

[가나아트 Gana Art]
서울시 종로구 평창30길 28(종로구 평창동 97번지)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관람시간: 화 – 일 오전 10시 – 7시
[View Map]

 

[가나아트 사운즈 Gana Art Sounds]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35 사운즈 한남 13호
Tel: 02-395-5005
info@ganaart.com
관람시간: 월 – 일 오전 10시 – 7시
[View Map]

 

[가나아트 나인원 Gana Art Nineone]
서울시 용산구 한남대로 91 고메이 494 한남 103호 가나아트
Tel: 02-795-5006
info@ganaart.com
관람시간: 월 – 일 오전 10시 – 7시

Address and General Information
 

[Gana Art]
28, Pyeongchang 30-gil, Jongno-gu, Seoul 03004, Korea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Tues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

 

[Gana Art Hannam]
Sounds Hannam #13, 35 Daesagwan-ro, Yongsan-gu, Seoul 04401, Korea
Tel: 02-395-5005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

 

[Gana Art Nineone]
#103 Gana Art, Gourmet 494 Hannam, 91, Hannam-daero, Yongsan-gu, Seoul, 04401, Korea
Tel: 02-795-5006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