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a Art Collection Ⅰ: 한국 근현대 미술
Gana Art Collection Ⅰ: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2020. 1. 15 – 2020. 3. 1 Gana Art Center

In celebration of the arrival of 2020, the Gana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will be presenting Gana Art CollectionⅠ-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an exhibition of its collection of artworks. One strength of the foundation’s collection is the systematic composition and diversity of the broad range of artworks, which span the entire history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The foundation specifically designed this exhibition to reacquaint itself and visitors with the features of its own collection, thereby providing an opportunity to reassess the foundation’s future direction.
The exhibition is again divided into ‘The Beginning and the Zenith’ and ‘Rediscovery.’ In ‘The Beginning and the Zenith’ section, starting with Ra HaeSeuk and Gu BonUng, the exhibition will show the works of many prominent figures of modern Korean art, including Park SooKeun, Kim WhanKi and Kwon JinKyu. And In The ‘Rediscovery’ section, it will also revisit the works of 15 artists - Kwon OkYeon, Kim Kyung, Nam Kwan, Moon HakJin, Park KoSuk, Park SangOk, Park YoungSun, Son EungSung, Lee DalJoo, Lee BongSang, Lee SooAuck, Chung Kyu, Choi YoungRim, Han Mook, Ham DaeJung - who may not be as “famous” but nevertheless occupy important places in Korea’s art history. It is our hope that this exhibition will introduce the Gana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s collection of modern Korean artworks, remind visitors of the purpose of the foundation’s establishment and the foundation’s operational philosophy, and serve as an opportunity to collectively think about the foundation’s future.

가나문화재단은 2020년을 맞아 재단 소장품을 새롭게 공개하는 ≪Gana Art Collection Ⅰ- 한국 근현대 미술≫전을 개최한다. 가나아트 컬렉션은 2018년의 제주도립미술관 전시를 시작으로, 2019년 정읍시립미술관과 여수 GS 예울마루에서도 소개된 바 있다. 이는 가나문화재단이 주창하는 문화자산의 공익화를 위한 첫걸음이자 재단의 설립 목적과 운영 방향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노력이었다. 그 결실은 소장품의 구성과 소장 철학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로 이어졌다. 가나아트 컬렉션의 강점은 한국 근현대 미술사를 폭넓게 아우를 수 있는 소장품의 체계적인 구성과 다양성에 있다. 따라서 재단은 앞으로의 도약을 위해 소장품의 특성을 다시 인식하고 집중하는 기회를 갖고자 본 전시를 기획했다.
≪Gana Art Collection Ⅰ- 한국 근현대 미술≫ 전시는 다시 - ‘시작과 절정’, ‘재발견’으로 나뉜다. 먼저 ‘시작과 절정’에서는 나혜석과 구본웅으로 대변되는 한국 근대 미술의 태동부터 박수근, 김환기, 권진규의 근대 미술 명품까지 한국 근대 미술의 역사를 보여준다. 2층의 ‘재발견’에서는 우리 미술사에서 절대 외면할 수 없는 위치의 작가 15인 - 권옥연, 김경, 남관, 문학진, 박고석, 박상옥, 박영선, 손응성, 이달주, 이봉상, 이수억, 정규, 최영림, 한묵, 함대정 – 이들을 다시 조망한다. 이로써 이 전시가 가나문화재단의 한국 근현대 미술 소장품을 소개하며, 재단의 설립 목적과 철학에 대해서 강조하고 나아갈 방향을 작품으로 자연스럽게 발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

Gana Art Collection Ⅰ: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2020. 1. 15 – 2020. 3. 1
Gana Art Center

Gana Art Collection Ⅰ: 한국 근현대 미술

2020. 1. 15 – 2020. 3. 1
Gana Art Center

[휴관안내 Notice]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월요일 휴관 안내   Notice of Change in Admission & Hours

평창동에 위치한 가나아트센터는 2019년 11월 1일부터 매주 월요일에 휴관합니다. 관람하시는데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Gana Art Center in Pyeongchang Dong will be closed on every Monday from November 1, 2019.

Address and General Information
 

[Gana Art]
28, Pyeongchang 30-gil, Jongno-gu, Seoul 03004, Korea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Tues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

 

[Gana Art Hannam]
Sounds Hannam #13, 35 Daesagwan-ro, Yongsan-gu, Seoul 04401, Korea
Tel: 02-395-5005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