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단쿡 개인전》
《Ethan Cook》

2018. 10. 1 - 10. 28
Gana Art Hannam

Ethan Cook's work, which looks like an abstract painting, upset viewers' expectations because paint, the basic elements of painting, was not used. he arranges colorful canvases made from the loom and colored thread instead of a brush and paint by sewing it and attaching it to the frame. His work requires a long period of manual labor since weaving is an essential part. So, if you scrutinize the work, you would find evidence of handcrafted work, such as the pulls, knots, runs. Interestingly, the artist identifies himself as appropriation artists, like Richard Prince and Sherrie Levin, who adopt existing artworks or a ready-made object as the subject of their works. Thus, under the concept of appropriation, the artist conceived the work within the color category supplied by the cotton manufacturer and determined the size of the work according to the width of the loom. With this, he focuses not on the artist himself but on replicating an abstract painting or a canvas, which is a material of traditional painting. Therefore, this exhibition will be an opportunity to appreciate the harmony of color-fields and evidence of handcrafted work. And furthermore, a viewer will be able to see how the concept of "replication and appropriation", which is the conversation topic of contemporary art, is applied to his work through this exhibition.

일견 색면 추상회화처럼 보이는 에단 쿡의 캔버스 작업은 회화의 기본적인 요소인 물감이 사용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관람자의 예상을 뒤엎는다. 그는 붓 대신 베틀을, 물감 대신 색실을 사용하여 만든 색색의 직물을 배열하고, 이를 바느질하여 프레임에 끼운다. 그의 캔버스 작업은 베틀을 이용한 직조 과정을 수반하기 때문에 오랜 시간에 걸친 수작업을 요한다. 그렇기에 얼핏 보기에는 완전한 평면 같은 그의 작품에서 수공의 증거들, 예를 들어 캔버스 표면에 올이 나가 있거나 실이 엉킨 부분들을 발견할 수 있다. 흥미롭게도 작가는 기존 예술 작품의 소재나 실제의 사물을 미술의 범주에 끌어들인 리처드 프린스, 셰리 레빈 등의 전유 예술 작가들과 스스로를 동일시한다. 그렇기에 전유의 개념하에, 작가는 면 제조업체에서 공급하는 색의 범주 안에서 작품을 구상하고, 천을 직조하는 베틀의 너비에 맞춰 작품의 크기를 결정한다. 이로써 그는 작가로서의 주체를 숨기고 기존의 추상 회화나 회화의 재료인 캔버스의 복제에 초점을 맞춘다. 그러므로 이번 전시는 에단 쿡의 직조된 캔버스에 담긴 수공의 흔적과 다채로운 색면이 만들어내는 조화를 감상하고, 더 나아가 현대 미술의 화두인 ‘복제와 전유’의 개념이 어떻게 그의 작업에 적용되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Ethan Cook》

2018. 10. 1 - 10. 28

Gana Art Hannam

02-395-5005

《에단 쿡》

2018. 10. 1 - 10. 28

가나아트한남

02-395-5005

최종태 《영원의 갈망》
Choi Jong-Tae 《The Longing of Eternity》

2018. 10. 11 - 2018. 11. 4
Gana Art Center

Gana Art held exhibition by Jong Tae Choi, a leading Korean contemporary sculptor. For a long time, he have explored sculptures that seek harmony between concepts, such as represent and abstract, tradition and modernity, oriental and western concepts. Choi’s works based on Korean heritage, are shown tradition by colors. Since the 2000s, Choi who began painting wood sculptures, uses traditional five colors to express traditional Korean clothes, or to remind people of Goryeo celadon. In this exhibition, there are composed of colored sculptures that he has studied for a long time, and it is expected that this exhibition will provide a great opportunity to appreciate the color of the final product. In addition, the exhibition present sculptures made in recent years and big size pastels that have not been tried before, also, miniature paintings drawn with ballpoint pens, autograph pens and pencils from 2017. The drawing in pastel contains views of the sky and the sea. those are represented only by color on a large screen, it seems to be a non-conventional painting. Also, drawings are painted with ballpoint pens and paper during the month-long hospitalization period. The drawing is divided into various themes, including the woman, face, hands and the statue of the Virgin Mary. Choi spent his life working on The themes. The exhibition will be a chance for visitors to see various new works such as "Pastel" and "drawing," which were newly explored by Choi Jong-tae.

가나아트는 한국 현대조각을 대표하는 원로 작가, 최종태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최종태는 오랜기간 동안 구상과 추상,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양 등 대조되는 개념들의 조화를 추구하는 조각을 탐구해왔다. 최종태는 전통을 중시하며 한국적인 것에 뿌리를 두고 작업을 전개하는데, 이를 잘 드러내는 특성은 채색이다. 2000년대 이후부터 나무 조각에 채색을 하기 시작한 작가는 전통적인 오방색을 사용하여 새색시의 한복이나 전통혼례복 등을 표현하거나 조각에 고려청자를 연상시키는 맑은 옥색을 칠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하나의 전시 공간이 그가 오랜 기간 연구한 채색조각으로 구성되었으며 본 전시를 통해 최종태의 색깔을 느낄 수 있는 채색조각을 다수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근래에 제작된 조각과 함께 이전에는 시도되지 않았던 대형크기의 파스텔화와 2017년부터 볼펜, 사인펜, 연필 등으로 그린 소묘화가 다수 전시된다. 파스텔화는 하늘과 바다의 풍경이 담긴 파스텔화는 큰 화면에 색으로만 표현되어 비구상의 색면추상과도 연결된다. 작가에게 회화는 심적인 여유를 주는 도구로, 한달이라는 입원기간 동안 병상에서 볼펜과 종이를 이용해 그림을 그린 것이 소묘화로 이어졌다. 소묘화는 그가 평생을 작업의 주제로 삼은 소녀, 얼굴, 손, 성모상 등 다양한 주제로 나뉜다. 이번 전시는 최종태가 새롭게 탐구한 파스텔화와 소묘화와 같은 다양한 신작들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Choi Jong Tae,  《The Longing of Eternity》

11th. Oct. 2018  – 4th. Nov. 2018

Gana Art Gallery Hall 1-3

최종태, 《영원의 갈망》

2018. 10. 11 - 11. 4

가나아트갤러리 1-3 전시장

Address and General Information
 

[Gana Art]
28, Pyeongchang 30-gil, Jongno-gu, Seoul 03004, Korea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

 

[Gana Art Hannam]
Sounds Hannam #13, 35 Daesagwan-ro, Yongsan-gu, Seoul 04401, Korea
Tel: 02-395-5005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View Map]